광고
광고

2027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충청권 공동대표단 귀국

유치위원회, 대회조직위원회로 명칭 변경하고 대회 준비 박차

박소빈 기자 | 기사입력 2022/11/14 [17:12]

2027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충청권 공동대표단 귀국

유치위원회, 대회조직위원회로 명칭 변경하고 대회 준비 박차

박소빈 기자 | 입력 : 2022/11/14 [17:12]

 

 

2027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옛 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 유치에 성공한 충청권 공동대표단이 14일 귀국했다.

 

김태흠 충남도지사를 비롯한 충청권 4개 시도지사, 의회 의장, 체육회장 등으로 구성된 공동대표단은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국제대학스포츠연맹(FISU) 집행위원회 총회에 참석해 2027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를 성공적으로 유치하고 이날 인천공항 입국장에 들어섰다.

 

 

2027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충청권 공동유치위원회(이하 위원회)는 공동대표단 입국에 맞춰 대회 유치 성공 환영 행사를 개최했다.

 

환영 행사는 경과보고, 시도지사 환영 인사, 단체 기념사진 촬영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김태흠 지사는 “2027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유치 성공은 550만 충청인과 전 국민의 염원이 한데 모아진 결과로, 국가가 아닌 지방정부 주도로 이뤄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라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어 이번 대회는 충청권의 위상을 높이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대회 성공 개최를 위해 충북, 대전, 세종과 한마음 한뜻으로 힘을 모으고 협력해 나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위원회는 앞으로 대회조직위원회로 명칭을 변경하고, 20278월 개최할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준비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충청권 사상 첫 국제종합경기대회인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는 202781일부터 12일 간 4개 시도 30개 경기장에서 열린다.

 

 

참가 인원은 150여 개 나라 15000여 명 규모다.

 

개회식은 대전에서, 폐회식은 세종에서 열기로 했다.

 

메인 선수촌은 세종에 두고, 충주와 보령에 보조 선수촌을 설치한다.

 

미디어센터는 원활한 취재 및 중계 지원을 위해 4개 시도에 마련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