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태안군, 중장년 근로자 자살예방 위한 ‘마음봄 사업장’ 운영

사업장 내 근로자 대상 정신건강 검진 및 교육, 동아리 지원 등 진행
지난해 3개소 이어 올해 3월 1개소 추가 지정 성과, 지속적인 홍보 나서기로

홍광표 기자 | 기사입력 2024/04/01 [19:18]

태안군, 중장년 근로자 자살예방 위한 ‘마음봄 사업장’ 운영

사업장 내 근로자 대상 정신건강 검진 및 교육, 동아리 지원 등 진행
지난해 3개소 이어 올해 3월 1개소 추가 지정 성과, 지속적인 홍보 나서기로

홍광표 기자 | 입력 : 2024/04/01 [19:18]

 

태안군이 지역 근로자들의 정신건강 증진과 자살 예방을 위해 마음봄 사업장을 지정·운영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군은 사업장 중심의 자살예방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마음봄 사업장 지정에 돌입지난해 9월 국립공원공단 천리포수목원 코웨포서비스(태안사업소에 이어 지난달(3한전산업개발(태안사업처와도 협약을 맺는 등 연이은 성과를 내고 있다고 1일 밝혔다.

 

마음봄 사업장은 사업장 내 근로자에 대한 정신건강 검진홍보환경 조성프로그램 개발 등 다양한 서비스 제공이 가능한 사업장으로 태안군보건의료원(원장 조수현)이 지정·관리한다.

 

최근 전국적으로 중·장년층 자살이 늘어나는 상황에서 직장인에 대한 정신건강 프로그램 지원 및 지역서비스 연계를 통해 정신건강 문제를 조기에 발견할 수 있어 보다 적극적인 대처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군은 올해 마음봄 사업장 4곳을 대상으로 근로자 정신건강 검진 및 심리지원 프로그램 지원 생명지킴이 및 정신건강건강증진 교육 정신건강 인식개선 및 자살예방 캠페인 진행 정신건강 동아리 지원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사업장 근로자들을 직접 찾아가는 방문 상담을 진행하고 고위험군에 대해서는 지속적인 상담과 함께 사례관리 및 치료 연계에 나서는 등 사후관리에도 철저를 기한다는 방침이다.

 

군은 보건의료원을 필두로 신규 마음봄 사업장 지정을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신규 지정 사업장에 현판을 전달하는 등 적극적인 홍보 및 지원을 통해 태안지역 내 정신건강 고위험군 발굴 체계를 구축, ‘건강한 태안’ 조성에 나서겠다는 각오다.

 

군 관계자는 마음봄 사업장 운영은 정신건강 고위험군을 선제적으로 발굴함에 따라 정서적 안정을 도모하고 자살률 감소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마음봄 사업장 지정에 지역 기관·업체의 많은 관심과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