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모두가 따뜻한 설 명절 위해 온기 나눠요”

도, 설 맞아 2월 한달간 농협 등 7개 기관과 온기나눔 캠페인 전개

박소빈 기자 | 기사입력 2024/02/07 [13:40]

“모두가 따뜻한 설 명절 위해 온기 나눠요”

도, 설 맞아 2월 한달간 농협 등 7개 기관과 온기나눔 캠페인 전개

박소빈 기자 | 입력 : 2024/02/07 [13:40]

 

충남도는 도민 모두가 따뜻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2월 한달을 설맞이 온기나눔 캠페인집중기간으로 정하고, 충남 전역에서 다양한 지원활동을 펼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온기나눔은 서로를 배려하고, 격려하는 국가적인 나눔·봉사 분위기 조성을 위해 다양한 기관·단체에서 개별적으로 진행하는 자원봉사·기부·자선활동을 공동의 메시지와 슬로건을 통한 범국민적 활동으로 확산을 목적으로 추진하는 연중 캠페인이다.

 

 

도는 성공적인 캠페인 추진을 위해 지난달 12일 대한적십자사충남지사, 도 자원봉사센터, 적십자봉사회충남협의회, 도 새마을회, 바르게살기운동 도 협의회, 자유총연맹 충남지부, 농협중앙회충남세종본부 등 7개 기관이 참여하는 범국민 추진본부를 구성한 바 있다.

 

이달에는 명절 기간 소외될 수 있는 도민을 위해 집중 자원봉사주간을 온기나눔 캠페인과 연계해 소외계층 나눔활동, 어르신 안부묻기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읍면동 거점캠프와는 난방 취약계층, 홀몸 어르신 등 소외되기 쉬운 도민을 중점 지원할 예정으로, 명절음식 나눔, 설맞이 물품나눔 등을 추진한다.

 

 

15개 시군 새마을회는 명절 음식나눔, 어르신 식사대접 등 총 58, 1363명의 자원봉사자들이 활동을 펼칠 계획이고, 농협은 취약계층 360가구를 대상으로 떡국 떡 나눔 행사를 진행한다.

 

신동헌 도 자치안전실장은 캠페인 문구인 온기나눔은 국민 모두의 마음 속 온기를 다양한 방식으로 이웃들과 나누어 따뜻한 대한민국을 만들어 나가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이러한 따뜻한 마음이 소외된 이웃에게 전달되고, 충남 전역에 온기나눔 활동이 확산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