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태안군, 유류피해극복기념관서 ‘해양환경 전문가 육성’ 추진!

6월 한 달간 매주 월요일 ‘해양환경 전문인력 양성 교육’ 실시
5월 20~24일 신청·접수, 관내 해설사와 환경교육 강사 등 40명 모집

홍광표 기자 | 기사입력 2024/05/17 [21:03]

태안군, 유류피해극복기념관서 ‘해양환경 전문가 육성’ 추진!

6월 한 달간 매주 월요일 ‘해양환경 전문인력 양성 교육’ 실시
5월 20~24일 신청·접수, 관내 해설사와 환경교육 강사 등 40명 모집

홍광표 기자 | 입력 : 2024/05/17 [21:03]

 

태안군이 미래의 자원인 해양환경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한 전문인력 양성 교육을 추진한다.

 

군은 6월 한 달간 총 5회에 걸쳐 유류피해극복기념관(소원면 천리포1120)에서 관내 해설사와 환경교육 강사, 군민 등 40명을 대상으로 해양환경 전문인력 양성 교육을 실시키로 하고 520일부터 24일까지 신청 접수를 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교육은 해양환경 보전의 필요성을 알리는 전문인력을 양성하기 위한 것으로, 군은 각 분야에서 활동 중인 해설사와 환경교육 강사들의 역량 강화를 도모하고 군민들에게 해양환경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고자 이번 교육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교육은 63일을 시작으로 매주 월요일마다 진행되며 사진작가의 눈으로 바라본 유류피해 극복 과정 가로림만의 생태환경 이야기 서해안 갯벌의 중요성 극지바다가 알려주는 기후변화 이야기 환경교육 지도를 위한 교수법과 실습 등 5개 강좌가 열린다.

 

군은 사진작가와 대학 교수, 연구원 등 국내 최고의 전문인력을 강사로 초청해 양질의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신청은 접수기간 중 네이버폼(https://naver.me/xUFH5xMH)에 접속하면 되며 담당자 이메일(saght82@korea.kr)로도 신청 가능하다. 교육비는 무료로 선착순 접수 마감된다.

 

군 관계자는 전문교육 등 역량강화를 통해 관내 해양환경 전문 인력풀을 만드는 데 힘쓸 것이라며 성공적인 교육이 될 수 있도록 세심히 관리하고 유류피해극복기념관 관람객들에게도 해양환경의 중요성을 널리 알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유류피해극복기념관은 유류피해 극복 기념물이 202211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됨에 따라 기념물의 영구보존 및 공유를 위한 디지털 아카이브 시스템 구축사업을 현재 진행 중이며, 기념관에서 실시간으로 사진을 감상할 수 있는 증강현실화 포토존사업도 함께 추진하는 등 기념관 활성화를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