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당진시, 교통문화지수 2단계 상승(E등급→C등급)

2022년 73.13점(E등급) → 2023년 79.46점(C등급)

홍광표 기자 | 기사입력 2024/02/08 [17:01]

당진시, 교통문화지수 2단계 상승(E등급→C등급)

2022년 73.13점(E등급) → 2023년 79.46점(C등급)

홍광표 기자 | 입력 : 2024/02/08 [17:01]

 

당진시 2023년 교통문화지수 등급이 E등급에서 C등급으로 2단계 상승했다.

 

 

교통문화지수란 한국교통안전공단이 통계법 제18, 교통안전법 제57조에 근거해 지자체별 자율 경쟁을 도모하고 교통안전 정책의 합리적인 대안을 마련하기 위해 전국 229개 시군구를 그룹별(인구 30만 이상 시 29인구 30만 미만 시 49군 지역 82구 지역 69)로 평가한 지표 결과이다.

 

지난 312023년 교통문화지수 발표 결과 당진시는 전국 229개 지자체 중 인구 30만 미만 시(49개 시) 그룹에서 31위를 차지했다. 전년 점수 대비 개선율이 8.6%, 작년 최하위인 49위에서 31위로 무려 18위나 상승했다.

 

교통문화지수 점수는 100점 만점이며, 항목별로 운전행태(55) 보행행태(20) 교통안전(25)으로 구성되어 있다. 당진시는 운전행태 43.68(0.88) 보행행태 15.28(0.72) 교통안전 20.50(6.46)을 얻어 총 79.46점을 받았다.

 

시는 2023년에는 관내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크게 줄고 교통안전을 위한 시의 노력이 더해 이와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파악했다.

 

시 관계자는당진시가 교통안전지수에 이어 교통문화지수도 좋은 결과를 얻었지만, 순위는 아직 하위권이다. 또한 횡단보도 정지선 준수율과 횡단보도 신호 준수율은 E등급으로 그룹 내 최하위다. 교통문화지수 평가에는 운전행태, 보행행태라는 시민의식을 평가하는 지표가 있어 더 나은 교통문화지수 향상을 위해서는 당진시민들의 일상생활 속 교통법규 준수가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